지난해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백' 선물한 재미교포 목사의 현재 상황: 경찰에서 전해진 소식에 저절로 눈이 휘둥그레진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유럽리포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원의 나비,

질문답변

질문답변더보기

독일

사회

지난해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백' 선물한 재미교포 목사의 현재 상황: 경찰에서 전해진 소식에 저절로 눈이 휘둥그레진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13회 작성일 24-04-20 15:31

본문

뒤늦게 밝혀진 사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백을 건네고 이를 몰래 촬영한 재미교포 목사가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9일 서울 서초 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재미교포 목사 최재영 씨를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이는 지난 1월 한 보수 성향 단체가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한 데 따른 수사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최 목사가 촬영한 김 여사가 명품 백을 건네받는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몰래 촬영한 장면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대표와 매체 소속 기자 1명도 고발됐다.

이와 별개로 지난 2월 보수단체들은 최 목사를 주거침입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한 유튜브 채널은 김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해 9월 재미교포 최재영 목사에게  300만 원 상당의 명품 백을 선물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최 목사는 해당 영상을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런 정황에 함정 취재, 몰래 카메라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김건희 여사가 고가 명품 백을 선물받았다는 의혹을 두고 "책임 있게 해명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1일 총선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명품 백 수수 관련해서도 김 여사가 김영란법,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는지 조사해야 한다"며 "왜 명품백을 받았는가. 그 명품 백은 지금 어디에 있는지, 그 대가로 무엇을 약속했는지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신경숙
주소 : 65760 Eschborn, Deutschland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162 602 4422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95
어제
553
최대
2,537
전체
46,048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