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잘 들어”…‘회칼’로 언론 위협하는 대통령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유럽리포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원의 나비,

질문답변

질문답변더보기

독일

사회

“MBC 잘 들어”…‘회칼’로 언론 위협하는 대통령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61회 작성일 24-03-15 16:03

본문

14일 문화방송(MBC) 뉴스데스크 보도 화면 갈무리

MBC ‘뉴스데스크’, 시민사회수석 오찬 발언 보도
군사정권 비판칼럼 쓴 기자가 당한 회칼테러 언급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출입기자 오찬 자리에서 문화방송(MBC) 기자를 겨냥해 “엠비시는 잘 들어”라며 ‘군 정보사 오홍근 회칼 테러 사건’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1988년 월간지에 군사정권 비판 칼럼을 연재하던 오홍근 기자가 군 정보사 군인들에 의해 당한 테러를 가리킨다. 황 수석의 이날 발언은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보도’ 등을 두고 현 정부와 줄곧 갈등을 겪고 있는 언론사를 상대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직접 내놓은 발언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4일 문화방송 ‘뉴스데스크’를 보면 황 수석은 이날 문화방송 기자를 포함한 출입기자 점심식사 자리에서 “엠비시는 잘 들어”라고 말한 뒤 “내가 (군) 정보사 나왔는데 1988년에 경제신문 기자가 압구정 현대아파트에서 허벅지에 칼 두 방이 찔렸다”고 했다. 황 수석의 해당 발언은 여러 현안에 대해 언급하던 중 자신의 군대 시절 이야기로 화제가 바뀌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문화방송은 보도했다.

황 수석이 언급한 사건은 노태우 정권 초기 ‘중앙경제’ 사회부장으로 재직 중이던 오홍근 기자가 ‘월간중앙’에 군사정권에 대해 비판적 내용이 주로 담긴 ‘오홍근이 본 세상’을 연재하던 중 군 정보사령부 군인들에 의해 당한 테러에서 비롯했다. 오 기자는 이 테러로 허벅지가 크게 찢기는 중상을 입었다. 당시 국방부 수사 결과 이 사건은 정보사 예하부대 현역 군인들이 조직적으로 저지른 범죄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들은 오 기자가 월간중앙 1988년 8월호에 기고한 ‘청산해야 할 군사문화’라는 제목의 칼럼에 불만을 품고 테러를 저질렀다는 사실도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또 문화방송은 황 수석이 이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오 기자가) 정부에 비판적인 논조의 기사를 쓰고 했던 게 문제가 됐다는 취지’라고 말했고, ‘왜 엠비시에게 잘 들으라고 했냐’는 질문에는 농담이라는 말과 함께 ‘정보보고하지 말라’는 당부도 덧붙였다고 전했다.

한국방송(KBS) 9시 뉴스 앵커 출신인 황 수석은 지난해 11월 강승규 전 수석의 후임으로 임명됐다. 1991년 한국방송 기자로 입사해 사회부와 통일부·정치부와 뉴욕 특파원, 사회부장 등을 거쳤다.

한편 황 수석은 이날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서도 “계속 해산시켜도 하룻밤 사이에 4~5번이나 다시 뭉쳤는데 훈련받은 누군가 있지 않고서야 일반 시민이 그렇게 조직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배후가 있다고 의심이 생길 순 있지”라며 북한 개입 가능성을 말하면서도 “다만 증거가 없으면 주장하면 안 된다”는 말로 마무리했다고 문화방송은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신경숙
주소 : 65760 Eschborn, Deutschland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162 602 4422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964
어제
1,120
최대
2,537
전체
24,570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