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배터리’ 선언 테슬라 “한달 내 완전 자율주행차 선보일 것” > it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it

‘반값 배터리’ 선언 테슬라 “한달 내 완전 자율주행차 선보일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회 작성일 20-09-23 16:25

본문

일론 머스크, 주총 겸 ‘배터리 데이’ 행사서 밝혀
“올해 테슬라 판매량 30~40% 늘어날 것” 전망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각) 열린 연례 주주총회 겸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힘 좋고 오래 가는 배터리를 반값 수준에 자체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중국 상하이에서 ‘모델Y’ 관련 행사 당시의 모습이다. 상하이/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각) 열린 연례 주주총회 겸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힘 좋고 오래 가는 배터리를 반값 수준에 자체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중국 상하이에서 ‘모델Y’ 관련 행사 당시의 모습이다. 상하이/로이터 연합뉴스
전기차 분야 선두기업 테슬라가 현재 자사 차량에 사용하는 것보다 힘 좋고 오래 가는 배터리를 반값 수준에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각) 열린 연례 주주총회 겸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현재 우리 차는 (누구나 구매할 수 있는) 적당한 가격대가 없지만 앞으로 나올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배터리 가격을 낮춰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 트위터를 통해 “배터리셀 공급처들이 속도를 최대한 낸다고 해도 2022년부터는 우리 스스로 조처를 취하지 않는다면 유의미한 수준의 (배터리)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며, 자체 배터리셀 양산 목표 시점을 밝힌 데 이어 구체적 내용을 밝힌 것이다. 머스크는 이 새로운 원통형 배터리셀을 ‘4680’으로 명명하며 기존 에너지의 5배, 파워는 6배, 주행거리는 16%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올해 테슬라의 전기차 판매가 지난해보다 30~40%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테슬라의 지난해 판매는 36만7500대로 머스크의 예상대로라면 올해 판매량은 47만7750~51만4500대 수준이다. 테슬라의 생산목표는 50만대다.
테슬라는 전기차와 함께 자율주행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머스크는 이와 관련 “한 달 안에 완전 자율주행 버전으로 업데이트된 ‘오토파일럿’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또 배터리 가격을 낮춰서 “약 3년 후에는 완전자율주행 전기차를 2만5천달러(2912만원)에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 겸 배터리 데이 행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본사 주차장에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통상 7월에 치러지는 테슬라의 이 행사는 코로나19로 두 달가량 늦춰졌으며 규모도 대폭 축소됐다. 초청장을 받은 250명 주주들은 주차된 테슬라의 모델3 차량에 탑승한 채 행사에 참여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merica/963273.html?_fr=mt2#csidx311b9f5c98d1ce99970f38addc97f8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12
어제
357
최대
1,426
전체
169,866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