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에 빠진 독일 축구계 > 축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축구

침체에 빠진 독일 축구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29회 작성일 20-11-26 06:25

본문

+ 독일축구계가 침체에 빠져들고 있다.  스페인 대표팀과의 경기에서  6 대 0 이라는 보기드문 성적으로 대패했다.  그래도 언론은 한 가지 특종이 될만한 낼만한 내용을 찾아냈었다. 100 년만에 이 기록을 깼다는 것이었다. 도대체 100 년 전에 무슨 일이 있었단 것일까.

당시에에는 독일에는 아직 정식 축구협회도 설립되지 않은 상태였다.
 구글에 따르면 100년 전 독일 대표팀은 역시 6 대 0으로 오스트리아에게 대패했다는 기록이 있다. 역사의 반복은 계속되는 듯이 보였다. 언론들이 즐겨 꼬집는 사안이다.

이와같이  저조된 상태에 빠짐과 때를 같이 해서 독일 축구계에 두 명의 선수가  구세주로 나타났다.
첫째는 공격수로 도르트문트에 영입된 노르웨이 선수다.  도르트문튼는 분데스리가 2위 위치에서 뮌헨팀을 뒤따르고 있는 클럽이다. 이 선수는 지금  20세여서 분데스리가에서 가장 나이어린 선수로 꼽힌다. 그는 최근 경기에서 세 차례  골득점에 성공했다.

또 하나의 선수는 더욱 놀랄만 한 사건으로 꼽히고 있다. 여기 나타난 선수는 분데스리가 역사상 가장 나이어린 선수로 카메룬에서 태어나 현재 16세의 미성년자에 속한다.  그는 9세에 독일에 있던 부모에게 이주 하여 축구를 계속했다. 이미 14세에는 나이키와 계약을 맺은 상태다.

시민들은 그의 진짜 연령에 대한 의심을 품고 있다지만 법적 연령과 무관하게 골넣기는 계속되고 있다. 12세에 그는 독일 u17팀에서 28회 게임에 골 40회,  u19팀에서는 20회 게임에서 34 골에 성공했다. 단연 축구계에 나타난 세계적인 스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인물임에 틀림없다.

역시 분데스리가에서 2위에 있는 도르트문트 팀에 있어 앞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흥미있는 경기가 예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성년팀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또 한번 적응해야 하는시련의 계기가 올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0
어제
138
최대
1,426
전체
286,703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