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 주택거래 절반이 ‘갭투자’ > ASIA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ASIA

지난달 서울 주택거래 절반이 ‘갭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12회 작성일 21-05-10 06:36

본문

ㆍ자금조달계획서상 52% 차지
ㆍ높은 전셋값·대출규제 강화 영향


올해 4월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 2채 중 1채가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달 서울에서 주택을 거래할 때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4254건 중 갭투자 거래가 2213건으로 52.0%를 차지했다. 국토부는 자금조달계획서상 보증금 승계 금액이 있으면서, 실제 거주하지 않고 임대 목적으로 거래한 주택을 갭투자로 분류한다.

지난해 1월 이후 서울 주택거래에서 갭투자 비율이 50%를 넘긴 건 지난달이 처음이다. 서울 갭투자 거래 비율은 지난해 12월(43.3%), 올해 1월(45.8%), 2월(47.1%) 모두 40% 중반대를 유지해오다 3월 33.2%로 내려간 바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지난해 크게 오른 전셋값이 하향 안정되지 않는 이상 정부가 대출규제를 강하게 유지하는 상황에서 갭투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풀이한다. 특히 서울에선 규제완화를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한 후 목동과 강남 재건축 단지 등을 중심으로 주택시장이 다시 들썩이는 상황이다.

서울 25개구 중에서 지난달 갭투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양천구였다.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218건 중 갭투자가 143건(65.6%)에 달했다. 강서구(63.3%), 강북구(61.3%), 영등포구(61.1%), 은평구(60.5%) 등도 높았다. 강남3구의 경우 서초구(57.5%), 강남구(53.1%), 송파구(51.8%) 모두 절반을 넘었다.



지방에서는 세종시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120건 중 77건(64.2%)이 갭투자로 전국 최고비율을 보였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2105091611001&code=920202#csidx4a4d2370144996fb7276e6fcb87c2d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75
어제
536
최대
1,426
전체
271,123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