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코로나19 사망률 낮은 이유가 배추 때문? > 독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독일

독일 코로나19 사망률 낮은 이유가 배추 때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회 작성일 20-07-16 16:57

본문

독일이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코로나19 사망자가 적은 이유가 배추로 만든 음식을 섭취하는 식습관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몽펠리에 대학 의대의 장 부스케 박사와 연구팀은 지난달 27일 학술지 <임상 및 중개 알레르기>(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에 발표한 논문에서 국가별 코로나19 사망률의 차이를 따질 때 환경이나 영양 섭취 측면도 간과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사람의 세포막에는 바이러스가 세포 속으로 침투하는 ‘관문’ 역할을 하는 안지오텐신 전환요소(ACE2)가 있는데, 배추에 ACE2 수치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독일,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 발트해 국가들, 스위스 내 독일어 사용지역이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내 프랑스어 또는 이탈리아어 사용지역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낮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망률이 낮은 이들 지역과 한국, 대만에서는 날것 또는 절인 상태의 배추가 많이 소비된다고 짚었다. 독일어권에서는 양배추를 발효시켜 김치와 비슷하게 시큼한 맛이 나는 ‘사워크라우트(sauerkraut)’를 많이 먹는다. 독일의 100만명당 사망자는 109명, 프랑스와 스페인은 각기 461명과 608명이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했을 때도 김치 같은 발효 식품이 바이러스를 막는 데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과학적으로 입증된 적은 없다. 지난 4월23일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호흡기로 전파되는 감염병이고 세계 각국 방역당국이나 저명한 논문, 전문가 의견 중에 (김치 등) 특정한 식품이 방어력이 있다는 것은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7161510011&code=970100#csidx3c7bb248884aad39b1eae9e5ec888d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43
어제
425
최대
1,426
전체
137,607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