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앞에서도 왜곡·과장 보도 멈추지 않는 보수언론 > 문화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포럼

‘극단적 선택’ 앞에서도 왜곡·과장 보도 멈추지 않는 보수언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9회 작성일 20-06-09 14:55

본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거처인 ‘마포 쉼터’(평화의 우리집)’ 손영미 소장 사망을 계기로 정의연 사태에 대한 언론의 과도한 취재와 보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조·중·동 등 보수언론은 위안부 피해 당사자이자 인권 활동가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달 7일 정의연을 공개 비판한 기자회견을 연 뒤 관련 뉴스를 쏟아내며 위안부 운동단체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총공세를 펼쳐 왔다.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과 윤 의원의 개인 착복 의혹 등을 제기하는 기사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지만, 실체적 진실 규명보단 위안부 운동 폄훼와 인신공격 등 악의적 공세와 왜곡·과장이 심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조선일보> 5월21일치 6면. 피디에프 갈무리
<조선일보> 5월21일치 6면. 피디에프 갈무리

■ 과도한 보도량에 내용도 부실·왜곡 <한겨레>는 언론진흥재단의 빅카인즈 분석을 통해 5월7일~6월7일까지 정의연 사태에 대한 조중동의 뉴스 보도 건수(온라인 포함)를 조사했다. 이 기간에 <조선일보>는 537건, <중앙일보>는 431건, <동아일보>는 181건의 보도를 쏟아냈다. 조선과 중앙은 보도량 자체가 다른 언론보다 월등하게 많았다.

<조선>은 8일 치 10면 <마포쉼터 소장 극단적 선택…정의연 “압수수색·과도한 취재 탓”> 기사에서 “윤 의원은 2017년 4월 위안부 피해자 이순덕 할머니가 별세하자 페이스북에 손씨 개인 계좌를 ‘조의금 계좌’라고 공개하며 돈을 걷었다. 윤 의원 외에 개인 계좌로 피해자 장례 비용을 걷은 정의연 인사는 손씨가 유일하다”고 보도했다. 연일 이어진 의혹 보도와 취재에 심적 압박을 호소했던 손 소장에게 마지막까지 부정적 이미지를 씌워 흠집 내는 모양새다.

&lt;조선일보&gt; 5월9일치 사설. 피디에프 갈무리
<조선일보> 5월9일치 사설. 피디에프 갈무리

이 신문의 공격적이고 악의적인 보도는 사태 초반부터 이어졌다. 지난달 9일치 1면 <‘위안부 단체 이끈 윤미향, 30년 동반자 이용수 할머니 공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대표는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성금 용처를 두고 기억력이 달라져 있다고 했고, 정치권에선 이 할머니를 떠받들던 여권이 불리한 폭로가 나오자 표변했다는 말이 나왔다”며 갈등을 부추기는 보도를 했다. 또 이날 사설 <“이용당할 만큼 당했다”니 ‘위안부 단체’ 문제 모두 밝히라>에선 “정의연과 시민당도 ‘1억원씩 드렸고 이 할머니도 돈을 받았다’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돼 있다’ ‘심신이 취약한 상태’라고 맞받았다”며 “이 할머니가 치매에 걸렸다는 것”이라고 마치 윤 의원이 이 할머니를 치매 노인으로 규정한 것처럼 단정적인 언급을 했다. 이어 “시민단체들은 어느 순간부터 ‘문제 해결’보다 ‘문제 유지’와 잿밥에 더 치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위안부 운동을 공격했다.

&lt;조선일보&gt; 6월4일치 김창균 논설주간 칼럼 ‘문 대통령 행사 4번 동원되고 팽 당한 이용수 할머니’. 피디에프 갈무리
<조선일보> 6월4일치 김창균 논설주간 칼럼 ‘문 대통령 행사 4번 동원되고 팽 당한 이용수 할머니’. 피디에프 갈무리

보수언론이 툭하면 덧씌우는 ‘종북 낙인’도 빠지지 않았다. 지난달 21일치 1면 <‘“윤미향 부부, 위안부 쉼터서 탈북자 월북 회유”> 기사에선 2016년 중국 닝보 류경식당 지배인으로서 여성 종업원 12명과 함께 탈북한 허강일씨가 민변 소개로 윤미향 부부를 만났다는 폭로 기사를 담았다. 윤미향 부부와 정대협, 민변 등이 이들에게 돈을 주며 북한으로 돌아가라고 종용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민변은 월북을 권유했다는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을 짜깁기한 것”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또 4일치 <‘문 대통령 행사 4번 동원되고 팽 당한 이용수 할머니’>라는 제목의 김창균 논설주간 칼럼에선 “문 대통령에게 위안부 운동은 반일 비즈니스다. 대한민국 정치에서 반일만큼 확실하게 남는 장사는 없다. 그 영업 파트너는 윤미향씨가 대표를 맡아온 정대협·정의연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잘 팔리는 대표 상품이었다. 시이오도 대표 상품도 모두 중요하다. 그러나 그중 하나만 선택한다면 답은 정해져 있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조연으로 동원됐을 뿐이라고 강조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8일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의 역사다. 누구의 인정도 필요 없이 스스로 존엄하다”며 위안부 운동의 대의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lt;중앙일보&gt; 5월12일치 기사. 피디에프 갈무리
<중앙일보> 5월12일치 기사. 피디에프 갈무리

<중앙일보>는 “피해자 뜻을 저버렸다”며 윤 의원 공격에 나섰다. 지난달 11일치 <“위안부 지원금 1억원 받으려 하자 윤미향이 못 받게 했다”>(1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일본 지원금 받으면 배신자 낙인’>(6면) 기사에서 “10억엔과 관련해 윤 당선인은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게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이다. 윤 당선인 역시 ‘일방적 통보를 받은 것’이라고 했지만, 10억엔에 대해 미리 알았다는 점 자체는 시인했다”며 피해자의 자발적 의사와 선택권을 무시한 것처럼 몰고 갔다. 하지만 ‘일본의 10억엔 제시’는 당시에도 이미 언론보도를 통해 다 알려진 사실이었으며, 일본의 사죄 없는 위로금은 피해자 상당수가 반대한 사안임에도 이를 위안부 운동을 낙인을 찍는 왜곡 프레임으로 이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동아일보>는 정의연이 코 묻은 어린이 돈까지 횡령한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아가는 모양새를 보였다. 지난달 22일치 1면 <‘영수증도 없이 학생 성금-저금통 받은 정의연’> 기사에서 “정의연은 어린이 등이 낸 성금을 받고도 영수증 발급을 하지 않은 사례들이 확인됐다. 중고교생들이 몇 년 동안 전한 기부금도 부실하게 공시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몰아치는 회계 의혹 보도, 문제는 따로 있다’ 보고서를 통해 “모든 기부금은 영수증이 발급돼야 하지만 상점에서 물건을 살 때처럼 바로 발급되는 것이 아니다. 그냥 영수증과 국세청 제출용 기부금 영수증은 다름에도, 영수증도 안 주는 단체로 낙인찍고 기본 도리도 지키지 않는 단체로 묘사했다”며 “회계 부정 프레임에 끼워 맞춘 행태로 현실을 못 따라간 보도”라고 비판했다.

&lt;동아일보&gt; 5월22일치 기사. 피디에프 갈무리
<동아일보> 5월22일치 기사. 피디에프 갈무리

■ 문창극·이영훈 엄호와 다른 잣대 조중동은 그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우리 사회의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던 언론이 아니다. 되레 위안부 관련 망언을 한 뉴라이트 인사들을 엄호하는데 앞장섰다. 지난 2014년 6월, 박근혜 정부 시절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이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자 <한국방송>(KBS) 등 일부 언론이 “식민지배가 하나님의 뜻이었다”거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등 과거 그의 발언을 통해 친일·반민족적 역사관을 문제 삼는 것에 대해 조중동은 문 후보를 지원사격했다. 자진 사퇴 논란 와중에 이들은 “친일을 강조한 의도적 편집”(조선), “오도여론·왜곡보도”(중앙), “악마의 편집”(동아)이라며 일제히 한국방송을 비난했다. 정부를 공격하려는 정파적 사고로 보도했다는 주장이었다.

앞서 2004년 9월 <반일종족주의>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과거 진상 규명 논란을 다룬 <문화방송>(MBC) ‘100분 토론’에 나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상업적 공창론’에 빗대는 망언으로 파문을 일으키자 조중동은 그의 발언을 제대로 보도하기보다 되레 옹호하거나 해명에 무게를 실어 물타기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그런데도 이번 정의연 사태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편에 서는 척하며 위안부 단체를 공격하고 있다. “투명성을 확보하되, 30년 투쟁의 성과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이 할머니 발언 취지는 ‘나 몰라라’하는 셈이다. 친일 시각에서 반민족주의를 노골화하는 뉴라이트와 극우 유튜버의 프레임을 그대로 따른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봉우 민언련 언론모니터팀장은 “이들 언론의 정의연 관련 보도는 부실·오보·왜곡·과장이 많다. ‘정의연 기부금을 윤미향 의원 딸 학비에 썼다’는 조선일보 보도는 완전한 오보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 단체들의 성과를 뒤흔들며 자신들의 의도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 것”이라며 이는 “이는 이용수 할머니의 문제 제기와도 거리가 있다”고 비판했다.

문현숙 선임기자 hyunsm@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media/948546.html?_fr=mt2#csidxdf14b7a725aeb5c98c87d74fe84ef0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2
어제
380
최대
1,426
전체
158,864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