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PC서 동양대 총장 직인 발견’ SBS 보도 중징계 예고 > 문화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포럼

‘정경심 PC서 동양대 총장 직인 발견’ SBS 보도 중징계 예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2회 작성일 20-06-04 14:51

본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동양대 총장의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고 방송한 <에스비에스>(SBS) 보도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객관성' 조항을 위반해 법정제재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는 3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동양대 총장의 직인 파일은 동양대 휴게실 피시에서 발견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정경심 교수의 피시에서 직인 파일이 나왔다며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확인 없이 단정적으로 보도한 에스비에스 메인뉴스인 <8뉴스>에 대해 중징계인 ‘주의’를 의결하고 전체회의로 넘겼다. 법정제재 ‘주의’는 방송사 재허가 심사 때 감점이 반영되는 중징계다.
8뉴스는 지난해 9월7일 <단독, 조국 아내 연구실 피시에 ‘총장 직인 파일’ 발견>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이 방송은 “정경심 교수가 사무실에서 가지고 나왔다가 나중에 검찰에 제출한 컴퓨터가 있었다. 이 안에서 총장 도장, 직인을 컴퓨터 사진 파일로 만들어서 갖고 있던 게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정 교수가 연구실에서 사용하던 피시를 임의제출했는데 검찰이 이 피시에서 동양대 총장 직인을 컴퓨터 사진 파일로 갖고 있었던 게 발견됐다는 것이다. 방송소위는 이날 에스비에스 보도국 법조팀장 등 제작진을 불러 의견진술을 들었다. 제작진은 오보가 아니라고 항변했으나 구체적 근거를 내놓지는 못했다.
방송소위는 “국민적 관심이 매우 큰 사안임에도,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단정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오히려 올바른 여론 형성에 저해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법정제재는 소위 건의에 따라 9명으로 구성된 방심위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media/947854.html?_fr=mt2#csidx23771c137892ab0839a528e2e84378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30
어제
398
최대
1,426
전체
124,471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