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유시민 기소에 “사과까지 했는데도···검찰권 남용” > 사회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사회포럼

추미애, 유시민 기소에 “사과까지 했는데도···검찰권 남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4회 작성일 21-05-05 21:34

본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검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한동훈 검사장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검찰이 제 식구를 위한 기소를 한 것”이라며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사건의 본류는 사라지고 가십만 남았다.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는 속담처럼 어제 신임 검찰총장 지명이 이뤄지자 대검은 유 이사장을 전격 기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검찰권은 국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행사돼야지 특정인이 민사소송을 뒷받침하기 위해 함부로 쓰여서는 안 된다”며 “관련 사건은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이 공모했는지가 본질인데, 이에 대한 수사는 현재 그 검사장의 협조 거부로 답보상태다. 유 이사장은 당시 외부로부터 노무현재단 계좌 열람 정황을 파악하고 이런 사실을 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한 검사장과 채널A 기자와의 공모 정황을 언급하면서 “(당시 상황에) 비추어보면 당시 (검찰이 자신을 사찰한다는) 유 이사장의 의심과 공포는 전혀 근거 없는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조직의 신뢰를 실추시키는 이런 중범죄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밝힐 의무가 있다”며 “한시바삐 한동훈의 스마트폰 포렌식을 통해 진실을 발견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개인정보보호에 불안을 느낀 한 시민(유 이사장)이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한 마당에 검사장은 무려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제 식구를 위한 기소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2019년 언론 인터뷰와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말 또는 12월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고 주장했다가 한 시민단체로부터 유 이사장의 발언이 한 검사장과 검찰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고발을 당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월 사과문에서 본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인정했지만, 한 검사장은 지난달 유 이사장을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고 검찰에 유 이사장의 처벌을 원한다는 진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는 최근 유 이사장의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고 잠정 결론 내리고 대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5041907001&code=910402#csidxe536a422b89f9109ef1ba326e16eb8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88
어제
536
최대
1,426
전체
271,136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