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부호 1~4위…삼성가 ‘싹쓸이’ > 경제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경제포럼

주식 부호 1~4위…삼성가 ‘싹쓸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 21-05-04 04:49

본문

ㆍ60대 총수 일가의 42.8%
ㆍ이재용 15조6167억 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산을 물려받은 삼성일가가 국내 주식 부호 1~4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씨,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4명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42조원을 웃돈다.

3일 기업 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가 조사한 국내 60개 그룹 주요 총수 일가 90명의 주식평가액 현황(지난달 30일 기준)에 따르면 국내 그룹 총수들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총 98조3300억원이고, 이 중 42조원(42.8%)을 삼성가가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용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국내 주식 부호 1위 자리를 물려받았다. 이 부회장의 주식 재산은 지난 3월 말 8조9200억원대에서 상속이 끝난 지난 4월 말 기준 15조6167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한 달 만에 주식 재산이 7조원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이 가운데 절반은 삼성전자 주식에서 나왔다.

2위는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씨가 차지했다. 홍씨의 주식 재산은 지난 3월 말 4조4000억원에서 상속이 끝난 지난달 말 11조4319억원으로 증가했다. 홍씨 역시 삼성전자 지분이 대폭 많아진 게 크게 작용했다. 홍씨는 상속을 통해 삼성전자 주식을 기존 5415만3600주에서 1억3724만4666주로 늘리며 삼성전자 개인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3위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4위는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다. 두 사람의 보유 주식 가치는 기존 1조8000억원에서 상속 후 각각 7조7800억원, 7조2100억원으로 늘었다. 삼성전자 주식이 없었던 두 사람은 이번 상속을 통해 각각 5539만4044주를 받았다. 해당 주식의 가치는 4조5000억원으로 평가됐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2105031547001&code=920100#csidxf514a3c9b3ee26c96e3e36008b06cb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84
어제
466
최대
1,426
전체
258,138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