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상속세 마련 위해 5000억원을 대출 받는다 > 경제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경제포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상속세 마련 위해 5000억원을 대출 받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9회 작성일 21-04-28 02:25

본문

개인 신용대출 취급액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조원대 이르는 상속세를 내기 위해 개인신용대출을 받는다.

26일 더벨 보도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삼성그룹은 현재 5000억원 규모의 개인신용대출을 앞두고 있다. 이 액수는 오는 30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재산을 상속받기 위해 이 부회장이 내야 할 상속세 규모와 맞아떨어진다.

앞서 재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이 흔들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주식담보대출이 아닌 개인신용대출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이 부회장이 이번에 받는 대출액 5000억원은 개인이 받는 신용대출 취급액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워낙 액수가 커 단일 은행이 아닌 복수의 은행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해 고 이건희 회장 주식에 대한 상속세액은 11조400억원으로 확정됐다. 이와 별개로 부동산과 미술품 상속에 따른 세금과 합하면 삼성 일가가 내야 하는 세금은 13조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이 부회장 등 상속인들은 천문학적 재원 마련을 위해 올해 6분의 1을 선납한 뒤 5년간 분납하는 방식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89
어제
466
최대
1,426
전체
258,143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