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내 지시 절반 잘라먹어···말 안듣는 총장이랑 > 정치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포럼

추미애 “윤석열, 내 지시 절반 잘라먹어···말 안듣는 총장이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3회 작성일 20-06-25 22:27

본문

추미애 법무부장관(62)이 25일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위증교사 의혹 진정 사건을 대검찰청 인권부에 배당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결정을 두고 “장관 말을 겸허히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연구원 주최로 열린 ‘초선의원 혁신포럼’에서 윤 총장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윤 총장이 검찰청법 8조에 의한 저의 지시를 어기고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진정 사건을 대검 감찰부가 맡으라고 지시했지만, 윤 총장은 이를 대검 인권부가 총괄하게 하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했다. 이후 추 장관이 감찰부 조사를 재차 지시한 뒤 윤 총장은 진정 사건을 중앙지검과 대검 감찰부가 함께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장관이 재지시를 내리는 것은) 검찰의 치명적인 오욕”이라며 “(장관) 말을 안 들어서 재지시를 내렸다고 검찰사에 남아보라. 장관이 그렇게 할 정도로 (총장이) 개혁 주체가 되지 못하고 개혁 대상이 돼버렸다는 게 증명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장관이 말 안 듣는 총장이랑 일해본 적도 없고, 재지시를 해본 적도 없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난 검찰 인사로 현재 대검 인권부장을 공판송무부장이 직무대리 겸직 중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공판송무부장일도 바빠 죽겠는데 직무대리 겸직 중인 인권부장 일을 하라고 지휘를 하면 되겠나. 틀린 지휘를 한 것”이라고 윤 총장의 결정을 거듭 비판했다.

추 장관은 행사에 참석한 황운하 의원에게 “장관이 총장에게 지휘를 했으면 어떻게 해야합니까”라고 물었고 황 의원은 “따라야죠”라고 답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 관련 발언을 시작하기 전 단상에 놓인 언론사 마이크를 가리키며 “녹음기 치워간 분은 후회할 것”이라고 말하며 ‘작심 발언’을 예고했다. 황 의원은 “총장 한 명 잘못 만나 고생하시는 측면도 있지만, 그럴수록 장관이 빛이 나더라”고 추 장관을 추켜세웠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6251803001&code=910402#csidx38295b128a44674a66261c86334414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63
어제
500
최대
1,426
전체
125,849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