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EU국가가 아닌 외국 출신의 고급인력에도 국내기업취업을 허용할것이라고 언론에 대대적으로 발표했다. 아직 상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 직업, 교육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직업, 교육

정부는 EU국가가 아닌 외국 출신의 고급인력에도 국내기업취업을 허용할것이라고 언론에 대대적으로 발표했다. 아직 상세한 내용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우량 댓글 0건 조회 400회 작성일 19-12-15 23:07

본문

그러나 약 4 년전에도  블루 카드라는  명칭으로 외국인 전문인력을 받아드렸는데 이번 발표내용과 어떤 차이가 있는가는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독일에서  외국인의 직장 선택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언어소통의 문제다. 이공계분야라고 해도 어느 정도 이상  전문분야의 충분한  영어소통능력이 결정적이며  오히려 독어는 천천히 익혀나가도 된다. 일반적으로 독일인들의 영어실력이 상당한 수준이고 또 영어사용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이 점에서는 유리한 편이다. 한국에서 좀 더 실용적인 회화중심교육의 중요성을 느끼게 된다. 독일대학에서도 이제는 영문강의가 점차 널리 퍼지고 있어 북유럽 국가들과  유사한 상황으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
어제
1
최대
937
전체
83,164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