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피로 붉게 물들다" 덴마크 한 섬에서 전통문화라며 단 하루 만에 무려 1천4백 마리의 돌고래를 사냥했다 (사진) > 북유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질문답변

질문답변더보기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266
어제
354
최대
490
전체
16,829

독일보험

  • 생명보험의 세금문제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약 10 여년 전만해도 재산증식엔 생명보험이 많은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있었으나 지...

독일보험더보기

독일 통일 - 과거와 현재

  • 독일 - 통일 2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11. 동독인의 향수병 두 세대에 걸쳐 독재정권을 철저히 체험한 동독인들의 새로운...

독일 통일 - 과거와 현재더보기

동포문학

동포문학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북유럽

북유럽더보기

교육, 직업

교육, 직업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Deutsch

Deutsch더보기

정치포럼

정치포럼더보기

경제포럼

경제포럼더보기

핫뉴스

  • 호랑이 등에 올라탄 공수처H인기글
    최고관리자 09-13
  • 아침을 열며 호랑이 등에 올라탄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지난 10일 ‘고발 사...

핫뉴스더보기

북유럽

"바다가 피로 붉게 물들다" 덴마크 한 섬에서 전통문화라며 단 하루 만에 무려 1천4백 마리의 돌고래를 사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1회 작성일 21-09-17 15:59

본문

(위)"바다가 피로 붉게 물들다" 덴마크 한 섬에서 전통문화라며 단 하루 만에 무려 1천4백 마리의 돌고래를 사냥했다 (사진)
무려 1428마리의 ‘흰 면 돌고래’가 하루 만에 사냥당해 숨졌다.

(아래)흰면 돌고래

사냥당한 돌고래들
대서양 북부, 아이슬란드와 셰틀랜드 제도 중간에 있는 덴마크령의 ‘페로제도’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 중 하나로 손 꼽힌다.

이 섬에서 매년 바다 포유류를 합법적으로 사냥하는 ‘전통 행사’가 열린다. 이 지역에서 이런 사냥은 몇 백 년 동안 이어져 내려왔다.

올해는 12일(현지시각) 이 행사가 열렸다. 그런데 이번에는 예상보다 7배나 더 많은 돌고래가 사냥당했다. 무려 1428마리의 ‘흰 면 돌고래’가 하루 만에 모두 숨졌다.

BBC에 따르면 이는 페로제도 역사상 하루에 가장 많은 돌고래를 사냥한 기록이다. 1940년 이곳에서 하루에 1200마리의 돌고래를 사냥한 이후로 처음 있는 기록적인 수다.

페로제도 포경선 협회 회장인 올라부르 주르다르버그는 ”실수였다”고 인정했다. ”너무 많은 돌고래가 희생됐다. 처음 이 무리를 발견했을 때는 약 200마리 정도로 추정했다. 이렇게 많은 돌고래를 사냥하게 될지 몰랐다.”

″사냥하기 시작한 후에야 이렇게 큰 무리라는 걸 알았다.”

이 사냥 행사는 합법적인 지역 사냥꾼들이 참여하는 행사다. 그들은 돌고래를 비롯한 바다 생물들을 해안 근처의 좁은 물속으로 몰아넣는다. 이후 사냥꾼들은 날카로운 도구로 한 마리씩 생물을 잡는다.

원래 이 행사의 취지는 이렇게 사냥한 생물을 이후 지역 주민들에게 식량으로 나눠주는 일이었다. 식량도 나누고 전통문화도 살리는 취지였다.


주르다르버그는 ”이번 사냥은 큰 실수였다. 누군가 중간에 그걸 깨달았어야 했다. 일이 벌어진 후 모두가 놀랐고 대규모 사냥에 충격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 행사 중 바다는 피빛으로 새빨갛게 물들고 숨진 바다 생물들로 해안이 가득 찬다. 당연히 요즘 시대에 천 마리가 넘는 돌고래를 숨지게 할 필요는 전혀 업었다. 하지만 사냥꾼들은 ‘합법적이다’라고 주장한다.

페로제도의 지역 정부는 ”일반적으로 매년 600마리의 ‘둥근 머리 돌고래’가 잡힌다. 흰 면 돌고래는 보통 50마리 이하의 개체 수가 잡힌다. 올해와 같은 경우는 매우 이례적이다”라고 말했다.

페로제도의 이 전통 행사는 환경운동가들과 동물보호단체들 사이에서 매년 논란이다. 하지만 오래된 ‘전통’이라는 명분 아래 지속되고 있다. 


 

지역 당국은 ”예상보다 많은 수의 돌고래가 잡혔지만 법적으로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페로 공영방송 크링바프 포로야의 기자 트론두르 올슨은 이렇게 말했다. ”지금은 운동가들이 이 전통에 관해 훨씬 더 많은 문제를 제기할 좋은 타이밍이다. 예년에 비해 너무 많은 동물이 희생됐다.”

 

돌고래 사냥
VIA ASSOCIATED PRESS
돌고래 사냥 현장
이 방송국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지역민 50% 이상은 더 이상 돌고래를 사냥하는 걸 원치 않았다.

지역민 헨리 피터센은 ”이번 일에 너무 놀랐다. 돌고래는 해안가에 그대로 누워서 완전히 숨지기 전까지 아픔을 그대로 느껴야 했다”고 말했다.

페로제도 당국은 항상 동물을 인도적으로 사냥한다고 주장하며 가능한 한 아픔 없이 숨을 빼앗는다고 말해왔다.

이 전통 협회의 전 회장인 한스 제이콥 헤르만센도 ”올해의 사냥은 그동안 우리가 이 전통을 보존하기 위해 한 모든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갈수록 페로제도의 이 전통 행사는 국제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당장 이 전통이 사라지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더보기

질문답변

  • 거인 사이의 산책
    최고관리자 10-17
  • 뉴질랜드 북섬의 화카레와레와 숲(Whakarewarewa Forest)은 풍부한 동식물의 ...

질문답변더보기

공지

  • 황금 들판H인기글
    최고관리자 10-01
  • 가을의 햇빛에는 금빛이 더 들어 있는 것 같다.

공지더보기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더보기

질문답변

  • 거인 사이의 산책
    최고관리자 10-17
  • 뉴질랜드 북섬의 화카레와레와 숲(Whakarewarewa Forest)은 풍부한 동식물의 ...

질문답변더보기

공지

  • 황금 들판H인기글
    최고관리자 10-01
  • 가을의 햇빛에는 금빛이 더 들어 있는 것 같다.

공지더보기

유라시아

유라시아더보기

독일

독일더보기

eu

eu더보기

eu

eu더보기

it

it더보기

신간

  • 오스트리아, 빈
    최고관리자 09-01
  • 1864년에 촬영된 이 사진은 비엔나의 유명한 다뉴브 운하를 색다른 시선으로 볼 수 있게 ...

신간더보기

영국

영국더보기

미국

  • 대륙의 왕관H인기글
    최고관리자 08-29
  • 미국 몬태나 주 북서쪽에 위치한 빙하 국립 공원은 거의 순수한 야생의 4,000 평방 킬로...

미국더보기

독일 콜 택시

  • 독일, 베를린
    최고관리자 09-01
  • 운터 덴린덴 로와 슈타트슐라르 궁전이 특징적인 베를린의 도시 전망을 담은 옛 사진. 이 사...

독일 콜 택시더보기

독일 통일, 과거와 현재

  • 스위스 몽트뢰 시옹 성H인기글
    최고관리자 09-01
  • 입을 다물 수 없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이 성은 13세기에 제네바 호수 둑 위에 처음 ...

독일 통일, 과거와 현재더보기

유럽

  • 이탈리아, 로마H인기글
    최고관리자 09-01
  • 1860년 로마 유적지인 콜로세움의 내부를 살펴보는 관광객들. 기원전 70년에서 80년 사...

유럽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이미지가 없습니다. Call taxi klassik
    최고관리자 07-09
  • Call taxi Klassik 은 기본요금이 3,5유로이며 km 당 2유로가 추가됩니다....

더보기

북유럽

북유럽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칼럼

  • 중동 붕괴로부터의 출구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최 혁배 (국제변호사) 편역 … 시리아에 러시아가 진주함으로써 40년간 지속된 지정...

칼럼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정치포럼

정치포럼더보기

경제포럼

경제포럼더보기

핫뉴스

  • 호랑이 등에 올라탄 공수처H인기글
    최고관리자 09-13
  • 아침을 열며 호랑이 등에 올라탄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지난 10일 ‘고발 사...

핫뉴스더보기
?>

질문답변

질문답변더보기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