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송미향(宋美香)(4) > 간호사 송미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간호사 송미향

간호사 송미향(宋美香)(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367회 작성일 19-06-03 19:03

본문

간호사 송미향(宋美香) (4회)

송미향(宋美香)
그녀의 아버지는 초등학교 선생님이었다.
1944년5월에 첫 딸을 얻고 그 이름을 미향이라 지었다.
여자는 모름지기 아기자기하니 아름답고
여성스러운 향기가 풍겨야 한다는 뜻으로
첫 딸 이름을 미향(美香)이라 불렀다 한다.

1951년 6,25 동란 전쟁 때
부르주아 반동으로 수배를 받던 아버지가 퇴각하는
지방출신 빨치산한테 끌려 간 뒤 유품만 돌아 오고부터
그녀의 불행은 시작 되었다. 

그녀의 고향은 전남 승주군 상사면,
두 살 터울의 두 동생 누나였다.
아버지를 여윈 후 어머니는 가재를 정리하여 순천으로 이사를 했다.
서른 다섯 나이에 청춘 과부가 된 어머니 김씨는 세상 물정을 몰랐다.
아버지와 친분이 있는 분들이 주선하여 초등 학교 앞에서 조그마한 문방구를 운영 했다.
매일 코 묻은 잔 돈에 진절머리가 난 어머니는
2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다른 사람한테 넘기고 말았다.

제 자식도 제대로 건사 못하는 어머니는 고만 고만한 전실 자식이 둘이나 딸린,
소문 난 난봉쟁이 박인수씨와 재혼을 했다.
매일 아침 동네 이발소를 찾아 세수를 하고 세탁소에 들려 바지에 주름을 세우는 박인수씨는
직원 한 명도 없는 교육보험 지점장이었다.
허풍만 떠는 새 아버지 밑에서 어렵사리 겨우 1963년 ㅇㅇ 간호전문학교를 졸업한 후,
승주군 보건소에 가족계획원으로 일자리를 얻었다.

스물 두 살, 변변한 남자 친구도 없는 젊은 그녀가
맡아 하는 일은 군내 군소촌락을 찾아 다니며
촌 아낙네를 상대로 피임 방법을 지도 하는 일이었다.

여자들 생리일에 맞춰 남편과 잠 자리를 같이 하는 방법과
여자들 거시기에 실리콘 루우프를 집어 넣어
임신을 피하는 방법과

그리고
예비군 훈련장을 찾아 다니며
남자 거시기를 묶는 정관 수술을 도왔다.

아직 변변한 남자 친구가 없는 숫 처녀,
그녀는 낯이 뜨거워 고개를 못들만큼 수모도 겪었다..

떼를 지어 몰려온 동네 부인들이,
“밥만 먹고 못살아! 내 남편 거시기를 살려내라”
“시집도 안간 젊은 처녀가 우리 맴을 어떻게 알아?”
“우리 남편 거시기를 살려 내라! 살려 내라!”
냄비와 솥 뚜껑을 두드리며
아우성을 칠 때마다 그 말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그녀는 쉽게 이해를 못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41
어제
455
최대
1,426
전체
208,815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