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 이자로만 59조 벌었다…역대 최대 순이익 > 한국

본문 바로가기










유럽리포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원의 나비,

질문답변

질문답변더보기

독일

한국

은행들 이자로만 59조 벌었다…역대 최대 순이익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2회 작성일 24-03-14 15:46

본문

지난 2월25일 서울 시내 한 은행에 걸린 주택담보대출 관련 현수막 앞으로 시민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 ‘2023년 국내은행 영업실적’ 발표


지난해 국내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이 21조3천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출을 통한 이자이익도 역대 최대치인 59조2천억원으로 60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국내은행(시중은행+지방은행+특수은행) 영업실적을 보면, 지난해 국내은행은 이자이익과 주가연계증권(ELS) 판매 수수료 등 비이자이익이 모두 증가한 데 힘입어 당기순이익이 전년(18조5천억원) 대비 15% 증가한 역대 최대 실적(21조3천억원)을 기록했다.

항목별로는 이자이익이 59조2천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3조2천억원 늘었다. 2022년에도 전년(46조원) 대비 9.9조원 급증한 55조9천억원의 이자이익을 기록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1년 만에 기록을 갈아치운 셈이다. 대출채권 등 수익자산이 늘고 자금조달비용이 하락해 연간 순이자마진이 2022년(1.62%)보다 상승(1.65%)한 데 따른 것이다. 순이자마진(NIM)이란 금융회사의 자산 운용 수익에서 조달 비용 등을 제외한 뒤 자산총액으로 나눈 값으로 금융회사의 수익률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다. 다만 분기별로 보면 순이자마진은 2022년 4분기 고점을 찍은 뒤 지난해 4분기 연속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비이자이익도 5조8천억원을 기록해 2022년(3조5천억원)보다 2조4천억원 늘었다. 시장금리 하락에 따라 유가증권 평가·매매이익이 4조9천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주가연계증권 판매 등에 따른 수수료 이익도 5조1천억원으로 전년(5.0조원)보다 소폭 증가했다.

비용 면에서는 지난해 판매·관리비가 26조6천억원으로 전년보다 3천억원(1.1%) 늘었다. 급여 등 인건비는 전년보다 5천억원 줄었지만, 임차료 등이 7천억원 늘었다. 대손 비용도 10조원으로 전년보다 3조6천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충당금 추가 적립 등으로 손실 흡수능력을 확충했다고 평가했다.

금감원은 고금리에 따른 신용리스크 확대가 우려되고, 순이자마진 축소 가능성 등 위험 요인이 잠재된 점 등을 고려해 건전성 제도를 지속적으로 정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신경숙
주소 : 65760 Eschborn, Deutschland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162 602 4422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95
어제
553
최대
2,537
전체
46,048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